샾 전집 - 토렌트

 

샾 전집 - 토렌트

그냥 절벽으로 인도해버릴까?
한 번 그렇게 손을 봐둔 장소는 내가 꼭 기억해 두어야 했다.
그걸 지 도로 작성해서 성의 경비병들에게 알려줘야 되기도 했거니와, 타이번은 매일 그 장소에 들려서 마법을 갱신해야 한다고 말했다.
'자연력은 한 곳에 비정상적으로 마력이 집중되는 것을 거부하기 때문' 이라는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샾 전집 - 토렌트 샾 전집 하면서 말이다.
결국 그 마법의 부비트랩은 뭔가샾 전집 - 토렌트 낚아올리는데 성공했다.
어느날 아 침, 우리는 부비 트랩을 설치한 장소로 다가가다가 그야말로 머리털이 곤두서는 비명소리샾 전집 - 토렌트 들었다.
타이번과 내가 겁에 질려서 오우거가 아닐까, 혹은 가고일(Gargoyle)일 지도 몰라, 저 소리로 샾 전집 미루어보아 어쩌면 라미아(Lamia)일지도… 등등 의 의견을 교환하며 조심스럽게 다가가자 제미니가 죽어라고 도망다니 는 꼴이 샾 전집 보였다.
그런데 그 계집애는 10 큐빗 반경의 원을 그리면서 한 자리에서 뱅글뱅글 뛰고 있었다.
제미니는 구조되고 나자 배샾 전집 - 토렌트 잡고 웃고 있는 우리 둘을 분해죽겠다는 듯이 노려보았다.
난 이마샾 전집 - 토렌트 짚으며 말했다.
"제미니, 도대체 이 곳에는 왜 온거야?"
"그냥 두 사람 뭐하는가 구경하려고…."
'호기심은 발견의 첩경이지만 몸을 망치는 첩경이기도 샾 전집 하다' 는 괴상한 말을 씨부렁거린 타이번은 우리의 순찰행렬에 제미니샾 전집 - 토렌트 동반시켰다.
오후가 되면 우리는 산트렐라의 노래로 돌아온다.
타이번은 한 번도 똑같은 것을 반복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모험담으로 벌써 마을 꼬마들 샾 전집 과 주당들의 인기인이 되어 있었다.
그래서 오후에는 꼬마들에 둘러싸 여 있고 저녁에는 주당들에게 둘러싸여 있다.
난 조수 업무가 끝났으므 로 오후에는 양초샾 전집 - 토렌트 마을에 돌리는 등의 평소의 일을 하거나 검술연습 을 하거나 한다.
말이 좋아 검술연습씩이나 되지만 그건 우리 아버지의 창술연습과 별로 다샾 전집 - 토렌트 바 없다.
그 샾 전집 날도 그렇게 순찰을 마치고 오후의 임무로 돌아가려던 참이다.
천둥소리?
설마.
난 겁에 질려서 그 고함소리가 들려온 쪽을 바라보았 다.
마을 동편의 야산쪽이었다.
순간 그 장소에 설치해둔 마법이 기억났 다.
근처샾 전집 - 토렌트 지나가면 불꽃이 날아들게되어 있는 곳이다.
타이번은 날카 롭게 말했다.
"제미니는 여기 있나?"
"…예."
제미니의 화난 대답.
"그럼 제미니는 아니군.
샾 전집 드디어 뭐가 걸린 모양인데?"
"정말 귀신 같군요.
그쪽으로 들어올거라는 걸 어떻게?"
"말했잖아.
나라면 들어올 위치라고 샾 전집 생각되는 곳에 설치했어.
자, 가보 자.
샾 전집 제미니?
우리 둘이 먼저 가볼테니까 성으로 가서 경비대샾 전집 - 토렌트 파견시 켜줘.
우리들을 지원하도록